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곰소 - 젓갈의 본고장

|
★ 모든 사진은 클릭하시면 큰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


잠시 짬을 내어 시골도 갈겸 근처에 있는 젓갈로 유명한 곰소를 다녀와 보기로 했다.

뭐 저녁엔 전주에서 약속도 있었고...

열차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고속보단 늘 멀리 갈때면 열차를 탄다.

정읍역에서 내렸으나 야간 막차를 타다 보니 시간이 좀 남는다.

흥덕을 들어가기에는 시간이 좀 남아 새벽 정읍을 구석구석 돌아보던중

고요하기 그지 없는 시골 터미널을 잠시 들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단한 식사와 함께 시간을 보낸 나는 시골로 들어가는 시외버스를 타고 할머니가 계신 집에 도착...

왠일인가..

막내와 다섯째네 집식구들이 다 와있는 것이 아닌가..

할머님의 건강이 그다지 좋지 못하면서 정읍에 사는 막내는 매일 오는 중이고

다섯째는 정읍에 치킨집을 차렸단다.

왜 하필이면 조그만 곳에서 치킨집을 ㅡ.ㅡ;;;



집 뒷편으로 가면 할머님이 언제나 땅의 선물을 재배하는 밭이 나온다.

그 밭에서 맑고 싱그러운 하늘이 나를 향해 반겨주는 느낌이랄까....

여름 내내 정말 덥지만 저렇게 시원스러운 하늘을 보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곰소에 간다하니 막내 작은 어머니도 갈치조림으로 점심을 하고자 같이 따라나섰다.

곰소에 대한 기억은 아주 어릴적 딱 한번 지나가면서 들렸던 작은 기억밖에 없다.

아주 허름한... 그렇지만 사람들은 생기있고 정감있던 그 느낌....

단지 그 기억 하나만으로 다시 찾아봤지만

아직은 젓갈 철도 아니거니와

뜨거운 8월의 정오 햇살에 모든 것들이 숨죽은 마냥 조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법성포 갔을때도 느꼈지만

바닷가 작은 항구 마을들마다 바다를 조금씩 매워 뭔가 새로운 단지를 조성중인듯 싶다.

아무래도 지역 활성화를 통하여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자 하는 의지를 표현하는게 아닌가 싶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 외지 사람들이 와서 젓갈을 구경하고 사가는 폼만 보였다.

간판들은 즐비했지만 철이 아닌지라 아직은 사람들이 많이 찾지 않는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이 되면 바빠질 젓갈 통들...

저 커다란 통안에 가득가득 담겨서 사람들에게 팔려나갈 모습이 눈에 그려진다.

게다가 요즘은 또 김장들을 잘 안하게 되니

혹여 이 분들의 매출의 커다란 감소도 문제점이 되지 않을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흔히 우리가 하는 말중에 깨가 쏟아진다고 하던가..?

한참 깨나무들을 여기 저기 말리고 있는 모습을 쉽게 볼 수가 있었다.

저것을 잘 말리면 각각의 주둥이가 힘없이 열리고

거꾸로 해서 톡~ 치면 정말 깨가 쏟아진다 ^^

음... 고소한 참깨를 살짝 뿌린 고추장 삼겹살 구이가 생각나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안그래도

뱃살이 슬며서 고개를 쳐들고 나오는 바람에

날씬하던 과거의 모습은 온데간데 사라져서 고민이 좀 있는 차에

저런걸 발견하면 왠지 모르게 충동구매를 하고 싶어진다.

과연... 볶음매밀이 뱃살빼는데 효과적일까 ㅠㅠ

아마도 지방분해보단 변비를 해소해서 줄여주는 효과인듯 싶은데...

변비는 없으니 패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복더위는 정말 무섭긴 한가보다.

더위를 잘 견딘다는 멍멍이 조차도 자신만의 그늘을 찾아 혀를 내밀고 피서중이다.

개줄만 없어도 좀더 시원한 곳을 찾아서 누워있을텐데...

다소곳하게 두손모으고 앉아있는 모습이 참 얌전하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걸 보면서 딱 떠오르는 말은 이거였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

촘촘한 그물 사이에 딱 한개의 구멍 ㅎ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곰소가 젓갈이 유명한 이유는

젓갈에 좋은 재료들이 많아서인데

그중에 으뜸은 아마도 천일염이 아닐까...

작은 마을이다 보니 염전이 대규모로 넓게 자리잡고 있지는 않지만

커다란 염전 딱 한개가 마을 어귀에 들어서 있다.

반영샷을 찍기 정말 좋은 정오쯔음에 염전을 발견한 나는 유레카를 외치며 더위도 잊은채

기쁜 맘으로 카메라를 들고 뛰어들어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늦가을쯤에

활기찬 모습을 담으러

한번 더 방문해서 좀 더 사람사는 모습들을 담고 싶은 하루다.





Trackback 0 And Comment 1
  1. BlogIcon 관광스타전북 2010.10.11 00:32 address edit & del reply

    - 포스팅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좋은 원고 많은 분들이 함께 볼 수 있도록 '관광스타전북'에 응모해보시는 것은 어떨는지요? 이미 블로그에 올라갔던 글도 응모가능합니다. 이 공모는 전라북도 관광지의 사진과 글을 모아 105분께 시상하고, 수상원고는 책으로 출간합니다. 수상도 하고 전라북도 대표 여행작가도 되실 수 있는 기회입니다. ‘관광스타전북’ 검색하면 찾으실 수 있으니 꼭 참여해보시길 권해드립니다^^